홍보센터

  • CI
  • 보도자료
  • 회사소식
  • 공지사항

HCompany to Serve a

FUTURE VISION

앞으로의 비전을 제시하는 코오롱인더스트리! 세계를 향한 코오롱인더스트리의 도전은 계속될 것 입니다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코오롱인더, 중국 혜주에 전자재료 생산거점 마련 등록일 2014-04-23
첨부파일

코오롱인더, 중국 혜주에 전자재료 생산거점 마련 관련이미지 1

 

○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중국에 전자재료 생산 거점을 마련하고 글로벌 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 토대 구축에

나섰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경기도 과천 본사에서 중국 혜주 대아만 경제기술개발구와 투자협력에 관해

논의하고 추가설비에 관한 투자의향서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써 중국내 급증하는 전자재료 수요에

따라 현지에서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됐다.

 

○ 중국 혜주의 대아만 경제기술개발구는 중국 내 대규모 석유화학플랜트 단지로 BASF, SHELL, LG화학과

같은 글로벌 기업이 진출해 있으며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해 10월 1차 완공했다.

현재 PCB(Printed Circuit Board:인쇄회로기판) 제조의 핵심 소재인 DFR(Dry Film Photoresist:감광성 필름)

생산라인을 설립해 가동 중이며 LCD, OLED 등 디스플레이 패널에 적용되는 전자재료 생산라인도 올 6월

완공을 목표로 구축 중에 있다.

 

○ DFR이란 인쇄회로기판과 TFT-LCD 등 대부분의 전자제품에 들어가는 회로판에 적용되는 핵심필름소재로

최근 자동차의 전자제어 시스템 적용이 확대되면서 그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988년 경북 김천에 DFR 전자재료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국내에서 단독으로 생산해 공급하고 있으며,

연료전지, 차량용 플라스틱 등 신규 적용이 가능한 고부가 전자재료 아이템 개발을 지속하고 있다.

 

 

○ 코오롱인더스트리 CM사업담당 박종민 본부장은 "이번 대아만과의 추가 투자에 관한 구체적 논의와

협약은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전자재료 분야의 대륙 공략을 위한 생산기지를 구축하고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 데 의미가 있다"며 "급증하는 수요에 대해 현지에서 능동적인 대처가 가능하도록 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전세계 DFR시장은 약 1조원 규모로 연평균 5.3%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은 현재 전세계

DFR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디스플레이 시장의 성장과 자동차의 전자제어시스템 적용이

확대됨에 따라 중국 내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전글 코오롱인더스트리, 석유수지사업 확대 본격화
다음글 코오롱, 듀폰 상대 아라미드 항소심 완승!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