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센터

  • CI
  • 보도자료
  • 회사소식
  • 공지사항

HCompany to Serve a

FUTURE VISION

앞으로의 비전을 제시하는 코오롱인더스트리! 세계를 향한 코오롱인더스트리의 도전은 계속될 것 입니다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동남아 첫 타이어코드 생산기지 베트남에 구축 등록일 2016-11-28
첨부파일

코오롱인더스트리(대표이사 박동문)가 베트남에 타이어코드 생산기지를 구축하고, 자동차 소재사업의 글로벌 시장확대에 나섰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베트남 빈증성(Binh Duong)2,600억원을 투자해 연산 36000톤 규모의 폴리에스터(Polyester, 이하 PET) 타이어코드 생산공장을 신설한다고 24일 밝혔다.

 

코오롱인더스트리박동문 사장은 23일 빈증성 청사에서 쩐 반 남(Tran Van Nam) 당 서기장과 쩐 타잉 리임(Tran Thanh Liem) 빈증성장 등을 만나 타이어코드 생산시설 투자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베트남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약속받았다.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도 참석해 새로운 투자에 힘을 보탰다.

 

빈증성 바우방 산업단지에 위치한 코오롱인더스트리베트남 타이어코드 공장은 원사생산부터 제직, 열처리, 완제품에 이르는 일괄 생산체계를 갖추고 2018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최신 생산 설비를 전 공정에 도입하고 코오롱인더스트리50여 년 동안 축적한 생산 노하우가 더해져 세계 최고의 원가 및 품질 경쟁력을 갖춘 사업장으로 구축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기존 한국, 중국의 공장에서 생산되던 77000톤과 베트남 공장의 신규물량이 더해져 연간 113000톤의 타이어코드를 생산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게 된다. 베트남 진출을 통해 최고의 기술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생산기지를 확보함으로써 향후 시장 변화와 후발주자의 도전에도 성장 가능한 경쟁력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타이어코드 사업을 총괄하는 최영무 전무는 베트남 타이어코드 공장 투자결정은 동남아를 발판으로 한 글로벌 자동차 소재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이다. 난징 공장이 지난 10년간 급성장한 중국 시장 선점을 위한 투자였다면, 이번 베트남 공장은 세계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핵심 역량을 확보하기 위함이다.”고 설명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1979년부터 구미공장에서 PET 타이어코드 사업을 시작한 이래 브릿지스톤, 굿이어, 미쉐린 등 글로벌 메이저 타이어 회사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하여 사업 경쟁력을 키워왔다. 2004년에는 중국 난징(南京) 공장을 신설하여 중국 시장의 전초기지를 구축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9월 초 베트남 호치민시에 위치한 에어백 봉제공장을 인수하는 등 자동차 소재사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이전글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서울디자인페스티벌서 PLAY한다
다음글 2015년 2분기 매출 1조 2,346억 원, 영업이익 764억 원(IFRS 연결기준)
목록
TOP